UPDATE : 2020.4.1 수 15:11
상단여백
HOME LIFE Book
강길선 전북대 교수의 첫 번째 수필집 출간 “해월리의 별과 꿈”교육현장과 전원생활에서 느끼는 무념(無念)을 범사의 감사로 표현
아시아씨이뉴스 | 승인2020.03.26 13:43

강길선 전북대 교수가 5년여 동안 전북 도내 신문에 개재된 칼럼을 모은 첫 번째 수필집 “해월리의 별과 꿈 (소리내·1만2천 원)”을 출간하였다.

전북대학교 공과대학 고분자 나노공학과의 강길선 교수는 아주 바쁜 교수로 정평이 나있다. 일반적으로 대부분의 이공대 대학교수들이 평생 배출하는 석박사 학생들이 30~50명 내외인 반면, 전북대학교에 부임한 20년 만에 약 230여 명의 석박사를 배출하여 제약회사에만 100% 취직시킨 것으로 전국적으로 유명하다. 여기에 논문 650여 편, 저서·편저 20여 권, 특허 80여 편 등을 출원하는 등, 공과대학 교수로서의 눈코 뜰 새 없이 보냈다.

이렇게 바쁜 시기에서도 학회활동이나 지한파 해외과학자들과의 적극적인 교류를 위해 70개국 1500개 도시를 방문했다. “여행은 최빈곤 국가부터 최첨단 선진국까지 경험하면서 우리나라의 위대함을 다시 느낀다, 반면, 그러한 우리나라의 위대함을 우리 국민들 스스로가 잊고 사는 것 같아 안타까움도 느낀다” 고 말했다.

생체의공학자이자, 교육자, 수필가로 활동해온 이력에서 알 수 있듯이 그의 수필은 지극히 전원생활에서 느끼는 자연의 맛과 연구현장에서 공통적으로 느끼는 “범사의 감사함”을 잔잔하게 서술하고 있다. 교육현장에서 느끼는 청춘과 젊은이들의 고뇌와 걱정거리를 공감하고 전원생활하고 있는 전북 완주군 소양면 해월리의 전원주택 주위의 밭과 이곳에서 자라나는 꽃, 나무, 풀, 그리고 같이 살아가는 새, 벌, 거미, 벌레 등의 대자연에서 느끼는 범사를 아주 무념(無念)하게 그리고 잔잔하게 그렇지만 맛깔 나고 생동감 있게 펼쳐가고 있다.

또한, 우리나라의 고압축·초성장의 경제발전과 함께 나타나는 사회병리학적인 문제를 우리나라의 장래에 해결해야 할 문제로 제시하면서 이를 해결할 수 있는 답을 우리 젊은이들, 청춘들에게서 해답을 찾고 있다.
 

길선 교수는 충남 홍성에서 태어났다. 인하대학교 공과대학 고분자공학과를 졸업하고 1995년도에 미국 아이오와주립대학교에서 생체의공학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한국화학연구원을 거쳐 1998년부터 전북대학교 고분자 나노공학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미국 웨이크포레스트 의과대학, 이탈리아 트렌토대학, 포르투갈 미뉴대학, 중국 절강대학 초빙교수이기도하다. 한국고분자학회 호남지부회장, (전)세계조직공학재생의학회 아시아·태평양 지부장, (전)세계조직공학재생의학회 차기회장, 세계조직공학재생의학회 펠로우이다. 석·박사 230여명을 배출하였고 전원 100% 취업시켰다. 국내·외 전공서적인 “의료용고분자”, “Handbook of Intelligent Scaffold Biomaterials for Regenerative Medicine” 외 20여 권을 출간하였고 학술논문 700여 편을 게재하였다.

아시아씨이뉴스  asianews2015@naver.com

<저작권자 © 아시아씨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
iconPHOTOS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379, 제일빌딩615호 (여의도동44-35)  |  대표전화 : 02-782-6032
팩스 : 02-782-6035  |  관리자 E-MAIL : asianews2015@naver.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4234  |  발행인 : 강성재  |  편집인 : 강성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재
Copyright © 2020 아시아씨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