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1.22 수 17:54
상단여백
HOME NEWS 종합
투썸플레이스, 연말 홈파티에 빠지면 안 될 ‘잇 아이템 BEST’ 제안
아시아씨이뉴스 | 승인2019.12.24 14:00
투썸플레이의 투썸 홀리데이 무드 전구 세트

투썸플레이스가 홈파티에 빠지면 안 될 ‘잇 아이템 BEST’를 제안했다.

2019년이 열흘도 채 남지 않았다. 아쉬운 마음에 송년회라는 명목으로 지인들과 모여 술자리를 갖기도 하고, 가족 친구들과 함께 홈파티(Home Party)를 계획하기도 한다. 최근에는 자신만의 스타일과 방식을 추구하는 밀레니얼 세대를 중심으로 홈파티 문화가 확산되며, 송년회 장소를 집에서 계획하는 이들도 적지 않다. 지인들의 입맛과 취향을 반영해 음식과 인테리어 콘셉트 등을 정하고, 드레스 코드와 음악 장르까지 취향껏 선택해 더 자유롭게 원하는 스타일대로 분위기 연출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이에 유통업계에서는 홈파티에 분위기를 더해줄 먹거리와 볼거리 등 다양한 제품을 잇따라 선보이고 있다. 특히 함께 감성을 공감하고 공유하는 것을 즐기는 밀레니얼 세대들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해서는 비주얼을 장착한 ‘인스타그래머블(Instagramable)’적 요소는 기본이다. 다가오는 크리스마스와 연말 송년회를 홈파티로 계획하고 있다면 주목하자. 홈파티에 빠져선 안될 인스타그래머블한 잇 아이템을 모았다.

파티 아이템에 꽃이기도 한 ‘케이크’는 홈파티에서 절대 빠질 수 없는 대표 잇 아이템이다. 달콤한 맛에 비주얼까지 갖췄다면 파티의 분위기를 한층 높이는 데 큰 몫을 한다. 여기에 밀레니얼 세대가 열광하는 시즌 한정판 제품이라면 매력은 배가 된다.

프리미엄 디저트 카페 투썸플레이스는 크리스마스를 한 달 앞둔 11월 25일 북유럽 콘셉트의 홀케이크와 MD 등 다양한 제품을 야심차게 선보였다. 먼저 크리스마스의 느낌을 담은 시즌 대표 신제품 케이크인 ‘노르웨이의 숲’은 진한 다크 초코 시트 사이를 헤이즐넛 가나슈와 피스타치오 가나슈로 샌드하여 진한 초콜릿과 고소한 헤이즐넛의 맛이 부드럽게 담긴 케이크다. 케이크 상단에 풍성하게 올라간 헤이즐넛 가나슈와 연둣빛의 피스타치오 가나슈 크림이 북유럽의 울창하고 웅장한 숲을 연상시킨다. 상큼하고 달콤한 맛을 선호하는 이들을 위한 ‘레드베리 포레스트’는 부드러운 마스카포네 생크림과 상큼한 오렌지 쥬레·라즈베리 무스의 조화가 부드럽게 어우러진 케이크다. 노을지는 북유럽의 하늘이 연상되는 강렬한 베리 레드 컬러가 인스타그래머블한 요소로 꼽힌다.

또한 투썸플레이스는 베스트셀러 제품인 ‘스트로베리 초콜릿 생크림’과 ‘딸기 생크림’을 더 커진 사이즈로 새롭게 선보였다. 스트로베리 초콜릿 생크림은 2호로, 딸기 생크림은 2호, 3호로 출시해 여럿이 함께하는 파티에서 즐기기 좋다. 맛과 비주얼까지 품은 케이크로 새해의 소원도 빌며 파티의 화룡점정을 장식해보는 건 어떨까.

홈파티를 위한 먹거리와 즐길 거리 등 다양한 아이템 외에도 집안 분위기를 바꿔줄 인테리어 소품도 눈길을 끈다. 투썸플레이스가 크리스마스 케이크 출시에 맞춰 선보인 ‘투썸 홀리데이 무드 전구 세트’는 앵두전구 40구와 패브릭 월 포스터(600*900), 접착 후크가 함께 구성돼 알찬 가심비를 자랑한다. 유러피안 무드의 DIY 인테리어 세트로 파티뿐만 아니라 일상생활에서 인테리어 소품으로 활용하기에도 손색이 없다. 선물상자가 놓인 크리스마스 트리가 디자인된 패브릭 포스터, 따뜻한 분위기를 고조시켜주는 투썸의 홀리데이 무드전구 그리고 소중한 사람들과 함께 크리스마스의 연말 무드를 즐겨보자.

언론연락처:투썸플레이스 홍보대행 커뮤니크 박수혜 과장 02-788-7334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아시아씨이뉴스  asianews2015@naver.com

<저작권자 © 아시아씨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아시아씨이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
icon(영)PHOTOS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379, 제일빌딩615호 (여의도동44-35)  |  대표전화 : 02-782-6032
팩스 : 02-782-6035  |  관리자 E-MAIL : asianews2015@naver.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4234  |  발행인 : 강성재  |  편집인 : 강성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재
Copyright © 2020 아시아씨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