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1.28 화 22:08
상단여백
HOME COMPANY
텍사스산 100% 유기농순면 생리대 ‘tangerine(탕저린)’
아시아씨이뉴스 | 승인2019.12.06 13:08

탕저린은 소비자들의 안전성과 흡수력에 대한 니즈를 충족시키기 위해 탄생한 유기농 생리대로 기존 시장에서 만날 수 있는‘생리대’제품이 브랜드가 아닌 단일 제품 중심의 제한된 방식으로 소비되고 있으며, 소비자에게 친숙한 생리대를 선보이면서 더 다양한 옵션과 더 좋은 선택을 이끄는‘페미닌 케어 브랜드’ 이다. 최근 안전하고 인체에 해롭지 않은 생리대에 관한 여성들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탕저린의 유기농 생리대가 주목을 받고 있다.

일반적으로 생리대에 사용하는 목화는 제초제와 살충제, 고엽제, 합성비료 등을 먹고 자라는데 탕저린은 안전을 위해 바꾼 것이 순면으로 그 중에서도 가장 신뢰받는 미국 텍사스산 100% 유기농 순면을 사용한다고 한다.

탕저린은 세계적인 유기농 인증기관인 프랑스 에코서트(ECOCERT)의 인증을 통해 객관적으로 안전성을 검증 받은 제품이다. 이러한 인증을 받지 않은 생리대를 장기간 사용하면 피부 트러블뿐만 아니라 심한 생리통, 세균성질염, 질 분비물 등의 문제를 일으킬 수 있으며 이러한 경과를 크게 의심하지 않고 질세정제나 여성청결제를 사용한 여성들도 적지 않다.

탕저린는 원자재와 성분에 대한 까다로운 검증을 거쳐 생산을 하며, 오가닉 코튼 중에서도 최상급에 속하는 텍사스산 코튼을 직수입하고 생리대 접착면에 사용되는 접착제는 미국에서 의료용으로도 쓰이는 안전한 접착제를 사용한다.
미국의 무염소표백 천연 펄프와 한국에서 만든 고분자 흡수체를 7:3의 비율로 믹싱하는 기술력으로 흡수율을 높여 인체에도 무해하다고 한다.
고분자 흡수체는 설탕보다 안전하다고 여겨지는 원료로 국내외 유기농 기저귀에도 사용되는 성분이다.

임상실험에서도 세계적 권위를 자랑하는 독일 더마테스트 사의 임상실험을 통해 민감도 테스트를 'Excellent' 등급 취우수로 통과했다.
유해 물질 검사도 세계 최고 수준의 검사, 검증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스위스 제네바의 SGS 사로부터 휘발성유기화합물, 방사능총방출량(라돈)에 대한 검사를 통해 안정성을 입증 받았다.

생리 양을 고려한 사이즈별 세 가지 디자인

탕저린을 사용한 여성들은 다른 생리대와의 차이점을 두고 우선 감촉부터 다르고 생리혈 냄새가 덜하다고 한다. 또 환경까지 생각하여 만든 제품인 것도 플러스요인으로 작용한다.
탕저린은 한정수량을 생산, 소량씩 출고하여 많은 양을 장기간 쌓아 두지 않는다.
포름알데히드, 형광물질, 염소표백, 색소는 일절 사용하지 않고, 독성 물질과 향 대신 FDA가 승인한 성분만을 사용하여 소비자들이 믿고 찾는 건강한 생리대로 평가되고 있다.

탕저린 측은“생리대는 노후화된 장비 때문에 문제를 일으키기 쉬운 제품이다. 탕저린의 생산라인은 발암 물질을 비롯해 관련 기준이 더 엄격한 해외에서도 잡음 없이, 먼저 다년간 사랑 받던 생산라인에서 만들고 있다”전했다.
현재, 최신 기술력으로 인체공학적인 모듈을 적용한 탕저린은 뛰어난 샘 방지 기능과 높은 흡수 효율을 위해 모든 사이즈에 각기 다른 맞춤형 디자인으로 제작된 생리대를 판매하고 있다.

탕저린 제품은 아래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http://tangerine.space

대 표 : 김 보 우
문 의 : 070-4258-7033
주 소 : 서울특별시 용산구 신흥로 26길 20,5층(용산동2가)

아시아씨이뉴스  asianews2015@naver.com

<저작권자 © 아시아씨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아시아씨이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
icon지방자치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379, 제일빌딩615호 (여의도동44-35)  |  대표전화 : 02-782-6032
팩스 : 02-782-6035  |  관리자 E-MAIL : asianews2015@naver.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4234  |  발행인 : 강성재  |  편집인 : 강성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재
Copyright © 2020 아시아씨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