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9.20 금 15:49
상단여백
HOME NEWS 종합
세계의 엔터테인먼트 GOD와 θ(세타)파의 가창력! 도쿠가와 시즈카의 Katana Project
아시아씨이뉴스 | 승인2019.08.30 17:52

프로듀서 GOD와 θ파의 가희  토쿠가와 시즈카 일명 SIZUKU가 새롭게 회사 일반사단 법인 도쿠가와 엔터테인먼트를 설립했다.이 회사의 특색은 그 고산케의 미토 도쿠가와 와 시미즈 토쿠가와  2곳에서 정식 가문 사용 허가를 얻었다고 한다.

처음은 슌푸(일본 에도시대의 지방 관청 소재지), 지금의 시즈오카 현에서 시미즈 도쿠가와에서, 장군가문에 무슨 일이 있었을 경우, 장군가문 대신 에도 막부를 관장하는 조직이 고산케에서 에도 가문의 대표가 이에야스의 가문으로 현재의 상징이 되어 있고, 이번은 도쿠가와 이에야스의 후궁인 오카지가 낳은 역사로 유명한 이에야스의 네 딸에 해당하는 도쿠가와 마츠 공주와 다섯 딸에 해당하는 토쿠가와시 공주가 잠든다고 하는 시즈오카 현은 마키노하라에 있는 츠즈키인이라고 하는 절을 주목 한다.이 절은 응인의 난시대로부터 유래된 바 있으며 절의 고대에 있는 도쿠가와의 집 문양이 들어간 선조들의 무덤에 마츠 공주 와 마츠 공주의 여동생인 시 공주가 잠들어 있다고 한다.

GOD씨와 도쿠가와 키미코씨의 만남으로 시즈오카 도쿠가와가 가문의 라이센스 권리를 맡게 된 것과  동시에 후계자적 입장이 된 것이 도쿠가와 콘체른 도쿄 대표의 GOD 도쿠가와와 도쿠가와 콘체른 총재의 도쿠가와 시즈카(SIZUKU)이며, GOD가 프로듀스 하는 세계 최초 듣는 사람의 면역력을 향상시킬 가능성을 내포한 θ파의 가성을 지닌 가수 SIZUKU씨는 대한민국경제문화공헌대상을 수상하였다.

일본에서 이 파티에 응원을 위해 달려온것은 5월 1일  크라운 토쿠마에서 「도쿠가와히메도노온도」 로 메이저 데뷔한 도쿠가와 시즈카와 도쿠가와희전 극단의 멤버이다.이 멤버로 다음날 OBS 의 "뮤직 캠프"에 SIZUKU씨가 게스트 출연하고 내년에 공개 예정인 한일합작영화 "신이 주셨다. LUKA"의 주제곡"LUKA와 나의 Forever Story"를 부르고  「도쿠가와히메도노온도」 도 다 함께 열창했다. 7월 5일에 히라쓰카시에서 매년 열리는 쇼난 히라츠카 칠석 축제로 1시간 원맨쇼를 펼쳤고 SIZUKU 씨는 영화에서도 활약하고 있다.

또한, 패션쇼에서는 Tokyo More Collection 에 GOD씨와 함께 특별 게스트 심사의원으로 등장했다. "도쿠가와히메도노온도"는 신세이도 전 16점포에서 코너를 전개하고 있으며, 같은 CD로 두번이나 코너 전개 가능한 CD는 이례 중의 이례적으로 전국 일본 노래방 DAM과 JOYSOUND에서 발신중 이다.

Katana Project Japan은 최첨단 블록 체인의 기술력을 자랑하는 그룹으로, 올해 GOD는 이 프로젝트의 종합 프로듀서로 선정되었다. 그리고 앞으로는 우주 장사나 우주 유해 여행 등 누구도 아직 이루지 않는 우주 프로젝트를 시작할려 하는 GOD가 프로듀서를 맡은 새 회사 SPECE MEMORIAL의 대표 카사이 토모코 씨는 여성 기업가로서 2019년 9월 28일에 EXOS(에그조스)에어로스페이스의 서지 라는 로켓으로 뉴 멕시코 주에서 세계 최초의 우주 유해 여행이라는 명목으로 유골을 쏘아 올릴 예정이라고 한다.

9월 29날은 SIZUKU가 기르던 검은 고양이 LUKA의 기일로 이날 GOD가 세상을 향해 무엇인가를 발표 할 계획이 있다고 한다.그리고 Katana Project Japan 의 테마송이 도쿠가와 시즈카와 도쿠가와희전극단의 데뷔곡인 "토쿠가와 히메도노 온도"로 결정 되었다.

이 곡은 2020년 도쿄 올림픽과 패럴림픽의 응원가가 됐으며 주제 캐릭터 는 화성인 아기 캐릭터"Mars Baby"이며, 도쿠가와의 가문이 들어간 버전은 도쿠가와 화성 아기로 결정 되었다고 전했다.

아시아씨이뉴스  asianews2015@naver.com

<저작권자 © 아시아씨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아시아씨이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
icon(영)PHOTOS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379, 제일빌징615호 (여의도동44-35)  |  대표전화 : 02-782-6032
팩스 : 02-782-6035  |  관리자 E-MAIL : asianews2015@naver.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4234  |  발행인 : 강성재  |  편집인 : 강성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재
Copyright © 2019 아시아씨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