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8.24 토 11:41
상단여백
HOME COMPANY
독보적인 기술력! 유마스템,줄기세포아름다운 자신을 위해, 유마스템 줄기세포 치료
아시아씨이뉴스 | 승인2019.08.01 17:19

오늘날 줄기세포 치료와 연구가 미래 의료의 중심으로 자리잡으며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줄기세포란 스스로 손상되거나 퇴화된 조직으로 이동하여 분화를 통해 인체의 기능을 원상태로 돌려 놓을 수 있는 역할을 말한다. 줄기세포를 이용한 치료법을 재생의학(Regenerative Medicine)이라 하며, 앞으로 질병치료의 중요한 방법이 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유마스템 메디컬 그룹은 그 동안 당뇨, 상처치료 , 중풍,노화방지 등에서 좋은 임상결과를 얻었으며 성형 , 피부미용 및 통증치료 분야까지 독보적인 기술력과 연구를 기반으로 줄기세포를 접목하여 의료산업에 새로운 치료의 장을 열었다.

[유마스템 줄기세포 치료]
・줄기세포 관절치료
무릎 연골은 무릎 뼈의 충격을 완화하고 유연하게 움직일 수 있도록 도와주는 일종의 쿠션 장치이다. 연골은 혈관이 없어서 한 번 손상되면 스스로 치유되거나 재생되지 않기 때문에 퇴행성 관절염으로 진행되기도 한다. 자가 지방유래 줄기세포 연골재생술은 환자 몸에서 뽑아낸 지방에서 줄기세포를 추출하여 관절에 주입해 손상된 연골을 되살려 내는 방법이다.

・줄기세포 흉터 성형
줄기세포 흉터치료는 흉터를 제거하기 위해 자가지방에서 추출한 줄기세포 성분(SVF)를 피부에 이식하여 손상된 조직을 활성화시켜 새 살이 차오를 수 있도록 도와준다. 줄기세포 성분의 역할을 극대화 하기 위해 레이저 치료 등을 결합하게 되며, 여드름 흉터 및 모공 흉터, 수술자국, 화상 흉터 , 이물질 제거 등 다양한 종류의 흉터들을 치료한다.

・줄기세포 지방이식
기존 지방이식의 문제점인 이식된 지방에 대한 산소 및 영양분 공급이 원활하게 이루어지지 않는 문제를 줄기세포 지방 이식을 함으로써 지방조직과 풍부한 줄기세포가 함께 이식되어 지방 사이사이의 혈관 분화를 유도하고 세포의 영양 공급을 원활하게 하여 일반 지방이식에 비해 볼륨감에 가까운 결과를 얻을 수 있다.

・유마스템 지방흡입
체내에 필요 이상으로 지방이 쌓인 경우, 꾸준한 운동과 다이어트로도 체중 조절에 실패한 경우에 지방흡입술로 불필요한 지방을 제거하는 것이 효과이다.지방흡입술은 전신 또는 복부, 팔뚝, 옆구리, 허벅지, 엉덩이 등 모든 부위에 수술 가능하며 기존 수동적인 방법의 지방흡입술과 달리 공기 압축에 의해 움직이는 핸들에 흡입관을 연결하여 수 mm 단위로 미세하게 일어나는 진동(분당 600회 이상)으로 주위 혈관과 조직에 대한 손상 없이 빠른 시간 내에 많은 양의 지방세포만을 제거하여 흡입하므로, 통증과 부기 등이 적고 회복이 빠르다고 한다.

유마스템 강재구 원장

유마스템 메디컬 그룹 관계자는 성형미용 , 항노화 , 난치병 치료를 비롯하여 줄기세포 Banking 사업을 중심으로, 더 나아가 줄기세포를 이용한 치료제 개발까지 줄기세포 치료 전문 종합 헬스케어 그룹으로 거듭나고 있으며 줄기세포 치료는 물론, 관련 의료기술의 연구 개발에 매진하고자 자체적으로 줄기세포 연구소와 줄기세포 보관시설을 갖추는 등 우수 인력확보 및 시스템 확충에도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전했다.

유마스템 매디컬은 현재 국내에 두 곳을 운영 중에 있다.
・청담유마스템
서울특별시 강남구 삼성로 772,7층(청담동 로데오프라자빌딩)
예약 및 전화상담 : 02-542-7725

・대구유마스템
대구광역시 수성구 범어동 177-7
예약 및 전화상담 : 053-721-7725

 

아시아씨이뉴스  asianews2015@naver.com

<저작권자 © 아시아씨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
icon(영)PHOTOS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379, 제일빌징615호 (여의도동44-35)  |  대표전화 : 02-782-6032
팩스 : 02-782-6035  |  관리자 E-MAIL : asianews2015@naver.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4234  |  발행인 : 강성재  |  편집인 : 강성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재
Copyright © 2019 아시아씨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