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0.17 수 17:44
상단여백
HOME LIFE Book 김재연의 심미여담
노벨상 수상자들도 인정하는 주역의 가치시대를 초월한 주역의 영향력
김재연 | 승인2018.05.14 08:41

[주역맛보기 5 - 감수 : 덕철 인교환]  공자는 '변화의 도(역)를 아는 자는 신이 아는 것을 안다.'고 말했다. 이는 변화의 도를 음양으로 논한 주역을 아는 자는 신이 아는 영역을 안다는 말이다. 공자는 '역(易)은 성인이 사물의 배후에 깊이 숨어있는 진리를 관찰하고 기밀을 연구하기 위해 만들어낸 책이다.'며, '진리는 탐구할수록 깊어지므로 천하만민의 뜻을 다 통달할 수 있고, 기밀은 연구할수록 미묘하기 때문에 천하만사를 다 이룩할 수 있고, 물체는 관찰할수록 신비롭기 때문에 신속하게 이치에 도달할 수 있다.'고 말했다.

공자, 제갈공명, 세종대왕, 이순신 뿐 아니라, 주역을 공부한 서양인들도 많다.
​대표적으로 8년 동안 주역을 공부한 아인쉬타인은 주역으로부터 물질 또는 음(陰)이 에너지 또는 양(陽)으로 변화하며, 에너지가 물질로 변한다는 생각을 배웠고 여기서 E=mc2라는 유명한 공식을 만들어냈다. 
노벨물리학 수상자인 닐스 보어도 원자의 양자와 전자구조를 설명하는 자신의 이론을 주역의 음양과 태극으로부터 만들었다고 하였다.
스티븐 호킹 박사는 ‘양자이론이 지금껏 이룬 업적은 음양과 태극 그리고 유(有)로서의 무(無)의 개념 등 아시아 철학의 기본 개념을 과학적으로 증명하는 것에 불과하다.’고 말하였다. 

이밖에도 서양학자들이 주역에 대해 내놓은 책이 100권이 넘는다.
공자는 이러한 주역에 대해 '역은 지난 과거를 드러내고, 오는 미래를 살피며, 나타난 것을 미묘하게 표현하고, 깊숙한 것을 드러내 놓은 것이다.'며, '역이라는 책은 내용이 넓고 커서 어떤 이치든지 다 구비되어 있다. 천도도 있고, 인도도 있고, 지도도 있다. 이 삼재를 둘로 곱하면 여섯 획으로 하나의 괘를 구성한다.'고 설명했다.

공자는 또 '역에 기록된 괘사와 효사를 통해 성인은 천하 사람들의 뜻한 바를 달성해줄 수 있고, 천하 사람들이 하는 사업을 정해줄 수 있고, 천하 사람들의 모든 의문을 다 판단해줄 수 있다.'며, '역이 일의 좋고 나쁨을 판단해 주기 때문에 사람이 두려움을 알게 되고, 미래의 근심되는 일과 현재 당하고 있는 환란과 그 까닭을 다 설명해주니, 스승과 부축하는 이가 없어도 부모가 와서 보호해주는 것과 같다.'고 주역의 정밀함을 칭찬했다.

공자는 '역이라는 책에 태음과 태양, 소음과 소양의 사상이 있는 것은 사람에게 계시하기 위함이요, 괘효에 말을 붙인 것은 사람에게 일러주기 위함이요, 좋고 나쁜 것으로 정해놓은 것은 사람이 제 스스로 결단을 내리게 하기 위함이다.'며, 주역이 성공하는 인생을 위한 필독 교과서임을 천명했다.

그뿐아니라, 단도직입적으로 '천지의 큰 덕은 만물을 생성하는 것이요, 성인의 큰 보물은 임금의 자리에 오르는 것이다. 어떻게 임금 자리를 지키느냐면 바로 백성을 사랑하는 인이요. 어떻게 사람을 모으냐면 바로 백성을 잘 살게 하는 재물이다. 백성의 재산을 잘 관리하고 말을 바르게 하여 백성이 그른 일로 행하는 것을 금하는 것이 의이다.'라고 임금의 도까지 밝혔다.

계사전에는 또 고대 왕들이 백성들의 재산을 늘리고 다스리기 위해 주역의 어떤 괘들을 참조하여 그물과 농기구, 집, 배와 돛대, 문자와 전쟁도구들을 만들었는지를 밝히고 있다. 그뿐 아니라, 동물을 가축으로 길들이고, 시장을 열어 백성들이 교역하게 한 것도 다 주역을 참조했음을 상세히 알려준다. 문명과 문화의 발달에 주역도 적지 않은 영향을 끼쳤음을 알 수 있는 내용이다.
이처럼 오늘날에도 노벨상 수상자들이 주역의 괘를 참조했다고 밝히고 있어, 시대를 초월한 주역의 지대한 영향력을 짐작할 수 있게 해준다. (참고문헌 : 주역, 김정록 저, 명문당)


김재연  ranigeo@naver.com
<저작권자 © 아시아씨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연의 다른기사 보기
icon
iconOPINION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1길 25, 607호(여의도동, 하남빌딩)  |  대표전화 : 02-782-6032
팩스 : 02-782-6035  |  관리자 E-MAIL : asianews2015@naver.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4234  |  발행인 : 강성재  |  편집인 : 강성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재
Copyright © 2018 아시아씨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