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5.22 화 11:20
상단여백
HOME NEWS
밤샘 한강일주 걷기 프로그램 ‘2018 한강나이트워크42K’ 19일 티켓 오픈 7월 28일 저녁부터 29일 아침까지 무박 2일 한강 42km•25km•15km 코스참가 인원 1만명 예상 한강대교부터 광진교까지 11개 다리 경유
아시아씨이뉴스 | 승인2018.05.02 10:49

무더운 여름, 아름다운 한강의 야경을 즐기며 힐링을 하는 ‘2018 한강나이트워크42K’ 7월 세 번째로 개최된다.

 

7 28일 저녁 7시 여의도 한강공원 녹음수광장에서 열리는 ‘2018 3회 한강나이트워크42K’는 서울시 한강사업본부의 ‘2018 한강몽땅여름축제에 핵심 프로그램으로 참여한다.

 

한여름 밤샘 걷기라는 이색 도심애슬론(스포츠) ‘2018 3회 한강나이트워크42K’는 이미 20~40대 나포츠족 5000명이 참가해 폭발적인 인기를 얻은 바 있다. 참여자들의 뜨거운 반응에 힘입어 올해는 대회 참가인원을 1만명까지 확대했다.

 

2018 3회 한강나이트워크42K’는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무박2일 밤샘걷기로 여름이라는 계절과 한강이라는 공간을 일주한다는 점에서 다른 스포츠 대회와 차별성을 띈다.

 

또한 42K, 25K, 15K 3개 코스로 운영되어 운동 수준에 따른 선택의 폭도 넓다. 특히 올해는 15K코스의 24시 타임이 신설되어 밤샘걷기라는 즐거움을 15K에서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42K 코스는 자신의 한계를 시험하고 한 번도 느껴보지 못했던 다채로운 야경과 변화무쌍한 한강의 모습을 볼 수 있는 가장 매력적인 코스라고도 말하고 있다. 마라톤 풀 코스 거리를 걷는 42K 코스가 부담스럽다면 25K 15K 종목을 선택하면 된다. 가능한 다양한 한강 야경을 감상할 수 있도록 출발 시간과 코스를 최적으로 구성했다.

 

도시 캠핑 콘셉트로 마련된 행사장에서는 여름 휴가의 느낌을 만끽할 수 있게 하고, 대회를 마친 완보자들에게는 여운을 즐기고 피로를 회복할 수 있는 요가 등의 웰니스 프로그램들과 나포츠족들과 어울릴만한 각종 이벤트 부스와 푸드트럭에서 다양한 음식을 즐길 수 있도록 준비할 계획이다.

 

한강의 야경을 만끽할 수 있는 42km 코스는 20, 25km 코스는 23, 15km 코스는 19시와 24시에 출발하며 제한 시간은 각각 11시간과 6시간 30, 4시간이다. 나이와 선수 경력에 관계없이 신체 건강한 남녀라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으며 참가비는 42km 4만원, 25km 35천원, 15km 3만원이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한강나이트워크42K 홈페이지나 페이스북에서 확인할 수 있다.

 

블렌트는 BTL 부분 통합 마케팅 서비스와 문화, 스포츠 콘텐츠를 기획 생산하는 기업이다. 타깃과 시장에 맞는 최적의 프로젝트 수행으로 단순 스포츠 행사를 넘어 문화와 브랜드를 담는 기획과 축제, 콘서트, 퍼레이드 등 문화로 소통하는 기획을 하고 있다. 전략 사업 Part 1 스포츠 마케팅으로는 한강나이트워크 42K, 어반애슬론, 비행기 끌기대회, 베드레이스 등을, 전략사업 Part 2 문화 마케팅으로는 문화가 흐르는 서울광장, 정조대왕능행차, 서울빛초롱축제 등을 진행하고 있다.

 

블렌트 http://blentcs.com

이벤트사업부 최보경 사원

070-4705-2009

qhrud0917@blentcs.com


아시아씨이뉴스  asianews2015@naver.com
<저작권자 © 아시아씨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
icon(영)LIFE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1길 25, 607호(여의도동, 하남빌딩)  |  대표전화 : 02-782-6032
팩스 : 02-782-6035  |  관리자 E-MAIL : asianews2015@naver.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4234  |  발행인 : 강성재  |  편집인 : 강성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재
Copyright © 2018 아시아씨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