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7.16 월 22:55
상단여백
HOME NEWS 문화|교육
여기가 회사야? 학교야?학교가 현장인 대경대학교만의 최첨단 교육시스템
아시아씨이뉴스 | 승인2018.03.22 15:12

대경대학교는 캠퍼스에 산업현장과 동일한 실습환경을 재현한 최첨단 교육시스템을 갖추고 있어 실무에 필요한 지식과 기능을 동시 연마하여 졸업과 동시에 현장에서 능력을 발휘할 인재양정으로 높은 취업률을 자랑한다.

대경대학은 기본적인 학과 외에 차별화된 학과의 우수한 교육과정이 있다. 동물조련이벤트전공, 자동차딜러전공, 관광크루즈승무원전공 외 K-모델연기전공, 드론전공, 가상·증강현실 VR·AR전공, 3D프린팅전공, K-POP과, K-뮤지컬과, K-뷰티과 등은 최초 유일 학과에서는 미래를 선도할 인재들을 양성한다.

대경대학교가 자랑하는 산학일체형 학내기업장 ExpUp-Station은 캠퍼스에 산업체 현장과 동일한 실습환경을 재현, 특수 전문직업인을 꿈꾸는 학생들이 이론 수업과 함께 실무를 배울 수 있도록 운영되는 시스템이다.

DK와이너리는 전공 학생들이 포도를 직접 재배해 와인을 숙성 저장하는 법을 배우는 동시에 테이스팅 및 서비스매너를 익힐 수 있는 고급스런 카페와 와인 전시실까지 갖춘 소믈리에 양성 공간이다. 호주 디킨대학교와의 기술제휴로 설립해 세계 최고의 와인 설비 메이커인 이탈리아 벨로(VELO)사의 첨단 설비를 갖춘 곳으로 학생들은 학교의 포도농장에서 23종 포도 묘목을 재배해 수확한 과실로 고급 와인 제조 실무를 익히며, 지역특산물인 대추를 활용한 대추막걸리도 개발, 생산, 판매를 하고 있다.

DK드론리서치센터는 드론개발과 소프트웨어개발, 초경량비행장치(무인회전익)조종자 양성, 드론항공촬영감독 및 영상편집디자이너, 드론레이싱 선수 양성, 농업용방재드론, 실종자 및 미아찾기 드론수색대, 치안 보안 재난 드론운영자 양성 등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한 제4차 산업혁명에 대비해 가장 먼저 앞서가는 드론기술인력과 프로그램을 만들어 나간다.

Boeing 747 항공실습장은 대한항공 보잉 747 기내를 그대로 옮겨와 객실과 더불어 티켓팅 센터, 검색대, VIP 라운지, 카지노실 면세점을 포함해 실제공항 공간을 갖춰놓은 본격적인 항공 및 공항서비스 실습장이다. 항공승무원전공, 관광크루즈승무원전공 학생뿐만 아니라 호텔관광컨벤션전공, 호텔와인커피전공 학생들까지 고급 관광 여가 산업현장의 전문가를 꿈꾸며 스스로 단련할 수 있는 특별한 공간이다

DK 연극전용아트센터는 연극영화전공 학생들이 매년 20여 편의 연극공연을 통해 공연예술의 경험을 창의적으로 표현할 수 있는 연극전용 극장이다. 연기뿐만 아니라 무대설치와 공연기획, 홍보 등 다각적인 실습교육이 가능한 DK 연극전용아트센터는 예술문화계열 융복합 현장교육의 기회를 제공하는 배우예술인의 실험적 공간이다.

아라모드(A La Mode)는 국내최초로 캠퍼스 안에 조성된 패션쇼 런웨이로 10년 연속 미스코리아 교육기관으로 활용되어 온 수순 있는 시설이자 모델전공 학생들이 모델 워킹과 패션 연출을 학습할 수 있는 융복합형 실습장이다. 유명 패션쇼 런웨이 무대를 그대로 재현해놓은 공간에서 학생들은 매년 현식 패션 스페셜리스트와 협업해 전문가 수준의 패션쇼를 선보이기도 한다.

대경대학교 이채영 총장은 “우리대학만의 차별화된 교육인 ExpUp-Station을 더 늘려 테마파크형 캠퍼스를 조성할 것이다. 이러한 교육을 기반으로 신업친화형 인재양성과 지역사회에 기여하는 대학으로 성장할 것.” 이라고 밝히며 학생들에게는 “막연한 꿈보다 내가 지금 제일 잘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 알고, 좋아하는 일을 즐기면서 공부했으면 좋겠다. 우리대학 학생들은 대경대학교의 문화답게, 대경인답게, 소신과 즐거움으로 꿈을 끝까지 펼쳐 나갔으면 좋겠다” 라고 전했다.


아시아씨이뉴스  asianews2015@naver.com
<저작권자 © 아시아씨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아시아씨이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
iconOPINION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1길 25, 607호(여의도동, 하남빌딩)  |  대표전화 : 02-782-6032
팩스 : 02-782-6035  |  관리자 E-MAIL : asianews2015@naver.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4234  |  발행인 : 강성재  |  편집인 : 강성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재
Copyright © 2018 아시아씨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