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12.8 금 01:19
상단여백
HOME NEWS 관광·레저
[아시아씨이뉴스] 2017 명량대첩축제
아시아씨이뉴스 | 승인2017.08.16 18:15

승리의 바다 울돌목’이라는 주제로 지난 2일까지 3일간 해남·진도 울돌목 바다 일원에서 전라남도 대표축제로 개최된 2011명량대첩축제에 36만여명이 몰려들어 대성황을 이뤘다.

특히 이번 축제에는 주한미군, 외국인 관광객 특히 가족단위 관광객 등이 축제장을 방문해 전국적으로 크고 작은 축제가 집중적으로 열린 가운데에서도 지난해보다 관광객이 1만명이나 늘어 전국적인 축제로 자리매김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축제의 백미로 꼽히는 명량대첩 해전 재현은 역사적 고증을 바탕으로 해남과 진도 1천여명의 어민들이 직접 배우로 출연해 충무공 이순신 장군과 전라도 민초들이 ‘필사즉생, 필생즉사’라는 정신을 울돌목 역사의 바다에서 직접 재현해 414년 전 감동의 역사 속으로 시간여행을 떠나온 것 같은 착각에 빠지게 했다.

과거 명랑해전의 재연을 벌이고 있다.

올해는 역사적 고증을 통해 복원 제작된 실제 판옥선 2척이 해전전투에 참여해 전투장면을 보다 박진감있게 연출해 승리의 감동을 관광객들에게 생생하게 보여줬다.

또한 명량해전의 원혼을 달래는 국화꽃 헌화 행사, ‘위령씻김굿’ 공연과 ‘만가행렬’ 행사는 우리 민족의 평화를 사랑하는 정신을 표현했다.

주요 인기 프로그램은 역사재현 프로그램의 경우 해전 재현을 비롯해 호남민초들이 참여하는 약무호남입성식, 군세(軍勢)를 크게 보이기 위해 위장한 야죽불, 강강술래 등의 공연이 펼쳐졌고 주민 참여형 프로그램으로 해남, 진도 21개 읍면 주민들이 출연하는 21가지 마당놀이, 지상 최대의 진도 만가행진, 지역풍물놀이 등이 진행됐다.

관광객 참여·체험형 관광상품은 이순신 장군 배우기와 조선 수군의 병영 체험 등 체험놀이와 세계 해전사의 불멸의 신화로 남아있는 23전 23승의 전투를 기리는 체험거리, 이순신 전문가를 초청해 현대적 시각에서 바라본 이순신의 생애 학술세미나 등의 다채롭게 이뤄졌다.

진도 녹진 무대에서는 전통 선박체험과 유등 띄우기 행사, 메밀꽃 체험장을 운영해 관광객의 눈길을 사로잡았으며 축제현장인 울돌목 바다위 진도대교를 테마파크화해 승리의 전투테마의 체험과 이순신장군과 조선수병들을 토피어리로 제작해 복식체험 및 포토존이 운영됐다.

축제의 광역화 전국화를 위해 경남 통영시 한산대첩축제 공연 프로그램인 ‘승전무’가 축제장에서 선보여 영·호남 문화교류에도 일조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양복완 전남도 관광문화국장은 “명량대첩은 충무공 이순신, 전라도 민초들의 구국정신이 만들어낸 한편의 기적의 드라마”라며 “부족하고 미비했던 점은 보완해 보다 다양한 볼거리, 체험거리를 마련함으로써 대한민국, 나아가 세계적인 축제로 만들어나가겠다”고 밝혔다.

• 주제  : 불멸의 명량! 호국의 울돌목!
• 행사기간  : 2017. 9. 8(금) ~ 9. 10(일) / 3일간
• 장소  : 울돌목 일원(진도 녹진 관광지, 수변공원, 해남 우수영 관광지)
• 주최  : 전라남도, 해남군, 진도군
• 주관  : 재단법인 명량대첩기념사업회
• 후원  : 문화체육관광부, 대한민국해군, 한국관광공사 등
• 행사구성 : 출정식, 명량대첩 해전재현, 만가행진, 7주갑 기념 프로그램(헌다, 진도 북놀이, 해남 풍물놀이), 해군 프로그램(음악회, 해상 퍼레이드 외), 공연 및 체험 등 진도, 명랑대첩 축제 관광객 36만명 대성황 

 


아시아씨이뉴스  asianews2015@naver.com
<저작권자 © 아시아씨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아시아씨이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
icon(영)OPINION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1길 25, 607호(여의도동, 하남빌딩)  |  대표전화 : 02-782-6032
팩스 : 02-782-6035  |  관리자 E-MAIL : asianews2015@naver.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4234  |  발행인 : 강성재  |  편집인 : 강성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재
Copyright © 2017 아시아씨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