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12.8 금 01:19
상단여백
HOME LIFE Travel
항주(杭州) 단기여행실속 있는 여행을 위한 추천 코스
아시아씨이뉴스 | 승인2017.07.14 12:28

하늘엔 천당, 땅엔 소주 그리고 항주가 있다. 중국 유명한 고전속담 중의 한 문장인데 천당만큼 아름다운 도시라니 얼마나 아름다울지 상상이 간다.

중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도시 항주는 중국의 7대 고도 중 하나이며 7세기 수(隋)나라가 건설한 대운하의 종점으로 남송시대의 수도이자 지금의 저장성 성도다.

관광지로는 항주의 대표 서호와, 북경에서 항주까지 세계에서 가장 긴 인공 대운하 당서고진과, 중국 10대 사찰 중의 하나인 영은사, 대한민국임시정부 항주 유적지 기념관과, 항주에서 가장 로맨틱한 야경이 있는 오진(乌镇), 항주시 에서 가장 오래된 골목인 하방가등이 항주의 역사와 문화를 대표하는 관광지로 꼽을 수 있다. 짧은 여행 시간이지만 즐겁고 알차게 항주를 여행할 수 있도록 여행 코스를 마련해 보자.

첫째 날에는 항주의 대표 서호와, 영은사. 둘째 날에는 하방가, 오진(乌镇), 대한민국 임시정부 항주 유적지 기념관. 마지막날에는 당서고진을 추천 해주고 싶다.

항주에는 중국의 10대명물인 서호가 있으며 이 아름다운 호수 덕분에 도시 전체가 더욱 아름다워보인다. 호수 주변에 복숭아 꽃과 연꽃이 피면 도시 전체는 더욱 빛이 나는데. 더불어 서호에서 항주 시내로 걸어가는 길의 가로수와 건물들이 고적한 중국의 모습을 드러내어 마음을 편안하게 만들어준다.

중국의 10대 선종 사원 중 하나인 영은사는 항주에서 가장 크고 유명한 사찰입니다. 인도의 고승 례리가 기묘한 기운에 이끌려 항주 비래봉 아래까지 오게 되었는데 동진시대였던 326년에 기운이 강한 자리에 절을 세웠다고 전해진다. 절을 완공한 후 '선령이 숨어 있는 곳'이라 하여 절 이름을 '영은사'로 정했는데 이후 선을 수련하려는 승려들이 모여들어 5대 오월국 시대에는 승려 3000명이 있는 큰 절로 발전했다.

하방가(河坊街)는 항주시 에서 역사가 가장 오래된 골목중 하나다. 하방가(河坊街)는 항주의 역사와 문화를 대표하는 거리라고 할수 있다. 가장 유명한 곳은 胡雪岩故居(호설암고택) 과 朱炳仁铜雕艺术博物馆 (주빙런동조각예술박물관)이다. 다양한 문화와 민속풍토를 자랑하고 있어 항주문화를 아주 잘 느낄수 있다

당서(塘栖)는 항주시 북쪽 20Km 떨어진 곳에 위차하여 있다. 당서는 경항대운하(京杭大运河)가 통과하여 상업이 번창해 졌다고 한다. 명나라,청나라 시기 10대 명진(名镇)중 하나이기도 하다. 북경에서 항주까지 세계에서 가장 긴  인공 대운하를 관람하실수 있으며 명,청시기 고대 건물을 관람 하실수 있다.

항저우는 동파육의 본고장이다. 이곳의 관리로 근무했던 소동파가 즐겨 먹던 음식으로 간장을 이용한 달콤한 소스가 발달한 강남 지역 요리의 특색을 잘 살렸다. 또한 항주에가서 꼭 먹어야할 것은 거지 닭이다. 이 요리의 유래는 예전 거지들이 닭을 잡아 땅 속에 파묻어 놓았는데, 황제가 이곳을 지나가다가 노숙을 했다. 닭을 묻은 곳에 모닥불을 피웠는데 맛있는 향기가 나서 그곳을 파보니 노릇노릇하게 익은 닭이 나왔다는 유래가 있다.

이렇게 여행이란? 삶의 의미를 찾는 것, 세상과 마주보는 법, 넓은 세상을 보는 것, 아름다운 풍경을 바라 볼 수 있다는 것, 일상으로 찌든 마음을 치유 할 수 있다. 여행하면서 얻은 지식과 감동은 내 인생의 책 한 권으로 간직할 수 있다. 무한한 감동과 재미가 샘솟는 항주 여행 지금 바로 떠나자.


아시아씨이뉴스  asianews2015@naver.com
<저작권자 © 아시아씨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아시아씨이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
icon(영)PEOPLE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1길 25, 607호(여의도동, 하남빌딩)  |  대표전화 : 02-782-6032
팩스 : 02-782-6035  |  관리자 E-MAIL : asianews2015@naver.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4234  |  발행인 : 강성재  |  편집인 : 강성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재
Copyright © 2017 아시아씨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